렉서스, 한국시장 하이브리드 10년…특별 프로모션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2006년 9월 18일 RX400h를 국내에 출시하며 한국에 ‘하이브리드 시대’를 연 렉서스가 1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있는 프로모션을 실시했다.

11일 렉서스 브랜드에 따르면 이달말까지 하이브리드 세단 ES300h와 컴팩트SUV NX300h를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렉서스 하이브리드 한국 런칭 10주년 기념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 기간 중 ES300h와 NX300h를 구매하는 고객은 특별금융 프로그램과 서비스 패키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특별금융 프로그램은 차량금액의 50%를 선납하고, 구입 후 2년간은 우대금리가 적용돼 ES300h는 월 9만4430원, NX300h는 월 9만1837원을 납입하면 돼 유예기간 중 고객의 월 납입금을 최소화했다.


또 렉서스 프리미어 서비스 패키지는 30여 항목의 필수 차량점검 3회와 엔진오일ㆍ필터교환 서비스 3회를 통합한 상품이다.

렉서스 관계자는 “2006년 국내 최초 하이브리드 RX400h의 판매를 시작한 이래, 렉서스 하이브리드는 LS600h, RX450h, GS450h, CT200h ES300h, NX300h의 6종으로 단일 브랜드로서는 국내 최대의 라인업을 갖추었다”며 “판매 첫해 56대에서 올해 9월까지 5996대로 약 100배 이상 성장 했고 10년간 국내 누적 판매는 2만5553대로 이 기간 중 렉서스 브랜드 전체 판매량의 42.1%를 차지할 정도로 하이브리드 시장을 다졌다”고 말했다.

렉서스코리아 요시다 아키히사 사장은 “지구 환경과 새로운 드라이빙의 즐거움에 대한 고객들의 안목과 지속적인 성원 덕분에 렉서스 하이브리드의 지난 10년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렉서스를 구매하여 소유하는 모든 순간에서 ‘감동’을 느끼실 수 있도록 판매와 서비스의 전 분야에서 더욱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