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크스 연구 권위자’ 정문길 고려대 명예교수 별세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국내 마르크스 사상 연구의 권위자인 정문길<사진> 고려대 행정학과 명예교수가 10일 낮 12시10분께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5세.

정 교수는 1941년 대구에서 태어나 영남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대학원 정치학과에서 ‘소외론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68년 전임강사(당시 우석대)로 부임, 2007년 정년 퇴임할 때까지 고려대 행정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저서로 마르크스의 소외 이론을 소개한 ‘소외론 연구’(1978), 헤겔 사후 마르크스가 등장할 때까지 독일 정신사를 고찰한 ‘에피고넨의 시대’(1987), 마르크스와 엥겔스가 남긴 저작물의 역사를 추적한 ‘니벨룽의 보물’(2008) 등이 있다. 월봉저작상ㆍ한국출판문화상을 수상했고, 2007년에는 황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영혜 씨와 딸 진경(포곡고 교사) 씨, 사위 최현섭(큰수학학원 원장) 씨가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12일 오전 8시다. (031)787-1500.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