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삼성 LG와 손잡고 가상현실 킬러 콘텐츠 육성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삼성전자, LG전자, KT 등 대기업 5곳이 가상현실 콘텐츠산업 중소기업에 관련 기술 교육 및 사업화, 유통까지 전면적 지원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 이하 문체부)는 가상현실 분야의 5개 선도 대기업(삼성전자, 에버랜드, LG전자, KT, 페이스북 코리아)과 11일, 청계천 셀(cel) 벤처단지 컨퍼런스룸에서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가상현실 콘텐츠산업의 성장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중소 콘텐츠기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질 높은 콘텐츠로 만들어져 잘 활용되게 하려면, 가상현실 기기와 기술, 유통망 등을 보유한 대기업과의 협력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안정적인 협업 구조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올해 추가경정예산 60억원을 투입, 지역 콘텐츠기업의 가상현실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테마파크형과 케이팝(K-pop)・케이(K)-드라마 등 한류 확산형, 스포츠 체험형, 관광・문화 체험형, 공연・전시 체험형 등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를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5개 선도 대기업은 이 과정에서 지원 대상 기업의 선정과 평가 때 참여하고, 콘텐츠 제작 과정에서는 교육과 컨설팅, 멘토링을, 제작된 콘텐츠에 대해서는 사업화・홍보・유통 등을 지원하게 된다.

문체부는 이번 추경 사업을 시작으로 약 520억 원의 예산을 투입, 가상현실 콘텐츠산업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