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기씨 사인 두고 국감 공방…주치의, “병사 死因 소신껏 했다…변경 의사 없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 기자]서울대병원을 상대로 국정감사를 진행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1일 고(故) 백남기씨 사인 규명을 두고 의료계의 공방이 펼쳐졌다. 사인을 병사로 규정한 주치의 백선하 교수는 “소신껏 했다”며 입장을 고수했고, 국가생명윤리정책연구원장인 이윤성 서울대 교수는 “인과관계가 유지되면 선행 원인이 사인”이라며 물대포에 따른 외인사를 사인으로 규정했다.

백 교수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문위 국감에서 “소신껏 병사로 사인을 규정했고 어떤 외부 압력도 적용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백 교수는 백 씨의 사인을 병사로 규정, 논란이 인 바 있다. 백 교수는 사인을 변경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단언했다. 

故 백남기 씨의 주치의로 진단증명서에 ‘병사’로 기록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과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루탄에 맞아 사망한 고 이한열 열사의 사례를 언급하며 “당시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다. 과잉진압에 따라 두개골과 뇌에 상해를 입고 사망했다. 이 열사마저 사망의 종류를 외인사로 했다”고 백 교수를 추궁했다. 백 교수는 이와 관련, “백남기씨 진단서는 설명할 수 있지만, 또 다른 사망에 대해선 제가 환자를 본 게 아니기 때문에 말씀드릴수 없다”고 답했다.

이 교수는 외인사를 사인으로 주목했다. 그는 “인과관계를 유지되면 선행 원인이 사인”이라며 “원 사인에 의해 사망 종류를 결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백 교수는 “백 씨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은 급성심부전에 의해 갑자기 심장이 멈춰 사망에 이르게 된 것”이라며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사인을 설명했다. 그는 “가족이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적극적인 연명치료를 원하지 않았다”고 이에 따라 사인을 외인사로 규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