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유상증자 ‘청신호’… 우리사주조합 100% 청약 완료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중공업 직원들에게 우선 배정됐던 우리사주조합 유상증자 물량이 전량 직원들에게 판매됐다. 우리사주조합 신청 물량이 직원들에게 모두 판매된 것은 삼성중공업의 미래가치를 직원들이 밝게 보고있기 때문이란 설명이 가능하다.

11일 삼성중공업은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된 주식에 대해 임직원들로부터 청약 신청을 받은 결과 배정 주식수를 초과한 신청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1조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위해 신주 1억5912만4614주를 발행중이다. 전체 발행 주식수의 20%인 3182만4922주는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됐다.


삼성중공업 우리사주조합은 오는 11월 7일로 예정된 우리사주조합 청약을 위해 지난 10월 4일부터 7일까지 4일 동안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우리사주조합 배정 주식에 대한 청약 신청을 접수했다.

접수 결과 개인별 배정 주식수의 최대 20%까지 추가로 신청할 수 있는 추가 청약분을 포함한 청약 신청 주식수는 우리사주조합에 배정된 주식수(3182만4922주)를 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중공업 우리사주조합은 변동사항 등을 최종 확인한 뒤 개인별 배정 주식수를 확정하고, 개인별 주식대금 납입 등의 절차를 거쳐 11월 7일 우리사주조합 청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우리사주조합 배정주식수를 초과하여 신청한 것은 삼성중공업 임직원들이 실적 개선에 대한 의지와 확신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오는 11월 2일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액을 확정하며, 11월 7일 우리사주조합 청약, 11월 7~8일 구주주 청약, 11월 10~11일 실권주 일반공모 등의 절차를 거쳐 11월 28일 신주를 상장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 9월 28일 유상증자 신주의 1차 발행가액을 7170원으로 확정했다고 공시했다. 애초 예정 발행가액인 6920원보다 다소 높게 나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