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노트7 전세계 10개국 판매중단

-관계 당국과 사전 협의, 교환 환불 등 후속조치 이통사와 협의중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 교환품에 대해 판매와 교환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 결정은 한국국가기술표준원등 관계 당국과 사전 협의를 거쳐 이뤄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근 보도된 갤럭시 노트7 교환품 소손 사건들에 대하여 아직 정밀 검사가 진행 중이지만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다른 제품으로의 교환과 환불 등 판매 중단에 따르는 후속 조치에 대해 이른 시간 내 세부 내용을 결정해 발표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갤럭시 노트7을 사용하고 계신 고객 여러분들을 위해 사업자, 거래선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갤럭시 노트7을 믿고 사랑해주신 고객, 거래선, 파트너에게 큰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삼성전자 협력업체들은 갤럭시노트7 생산을 일시 중단했다. 이는 최근 미국과 대만 등지에서 새로운 갤럭시노트7이 발화이슈에 잇따라 휩싸인데 따른 조치다.

삼성전자 협력업체에 따르면 갤럭시노트7 생산 중단 조치는 글로벌 판매물량을 책임지는 베트남 공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협력사 관계자는 “미국뿐 아니라 중국과 한국 등 글로벌 소비자들의 안전을 고려해 취해진 조치로 알고 있다”며 “한국 국가기술표준원,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중국 규제 당국 등 각국 정부기관과 협력해 진행된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4대 이동통신사 중 AT&T와T 모바일이 안전상 이유로 갤럭시 노트 7 교환을 전면 중단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2위 통신업체인 AT&T는 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갤럭시노트 7에 불이 붙었다는) 최근 보도에 기반해 조사결과를 기다리면서 새로운 갤럭시노트 7을 재교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T-모바일도 이날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삼성이 여러 보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는 동안 “새 갤럭시노트 7 판매와 갤럭시노트 7 교환 제품의 재교환을 모두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에 지난주 비행기에서 발화한 갤럭시노트 제품에 대한 조사결과를 이르면 이번주초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권도경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