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특목ㆍ자사고 출신 합격, 10년만에 18.3%→44.6% ‘껑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특목고와 자사고 출신 서울대 합격생 비율이 10년 만에 18.3%에서 44.6%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같은 기간 일반고 출신 신입생은 77.7%에서 46.1%로 뚝 떨어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은혜 의원이 서울대로부터 받은 ‘2016학년도 서울대 합격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6학년도 서울대 합격자 가운데 일반고 출신이 차지하는 비중이 77.7%였지만, 2016학년도에는 46.1%가 됐다. 반면 2006학년도 특목고와 자사고 출신 합격자의 비중은 18.3%에 불과했으나 2016학년도에는 44.6%로 증가했다. 전국 일반고는 1521개교로 전체 인문계고의 86.2%나 차지하지만 서울대 입학 비중에선 갈수록 특목고와 자사고에 밀리고 있다. 

[표=2006~2016학년도 서울대 합격자 학교 유형별 비율 변화. 유은혜 의원]

또 2016학년도 서울대 합격자를 배출한 상위 45개 학교가 서울대 전체 합격자의 37.4%(1262명)을 차지하고 있으며, 45개교 중 특목ㆍ자사고가 31개교(특목고 18개, 자사고 13개), 일반고가 14개교로, 최상위 고교 비중에서도 특목ㆍ자사고가 68.9%로 압도적이었다. 게다가 일반고 14개교 중 8개교는 강남구와 서초구에 소재한 고등학교였다.

유은혜 의원은 “서울대가 일반고 학생들에게 많은 기회를 준 것처럼 홍보하지만, 실제 10년동안 서울대는 특목ㆍ자사고 학생이 더 선발되는 입학전형이었다”고 지적하며 “서울대 입학전형에 대한 획기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