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망원인②]자살 줄기는 했지만…4050 가장 많아

-지난해 2301명 스스로 목숨 끊어

-40대 462명 최다…50대 439명 순

-남성 1566명, 여성 735명 두배 수준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ㆍ이원율 기자] ‘자살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안고 있는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자살 사망률이 지난해 23.2명으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서울의 자살 사망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12.0명(2013년 기준)에 비해 두배 가량이 높은 수준이다. 

[사진=2015년 고의적 자해 사망자(자살)는 하루 6.3명꼴 2301명이었고 인구 10만명당 자살자 수는 23.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 평균 12.0명에 비해 두배 가량이 높은 수준이다.]

11일 서울시의 서울통계를 보면 2015년 고의적 자해 사망자(자살)는 하루 6.3명꼴인 총 2301명으로 전년(2467명)보다 166명(-6.7%)이 감소했다. 5년 전인 지난 2010년 2668명보다는 367명이 줄었다.

서울의 인구 10만명당 자살자 수는 23.2명으로 전년(24.7명)보다 1.5명이 감소했다. 


연령별로 보면 지난해 40대 46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가장 많았다. 50대 439명도 자살을 선택해 그 다음을 차지했다. 30대(352명), 70대(337명), 60대(298명)이 뒤를 이었다.

자살로 생을 마감한 남자는 1566명으로 여성 735명의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남자의 자살률(32.1명)은 여자(14.6명)보다 2.20배 높게 나타났다. 2005년 대비 자살률은 남자 23.5%, 여자 7.4% 증가해 남자의 증가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50대 자살자 439명 가운데 남자는 336명으로 그 비중이 76.5%나 됐다. 같은 연령대 여자 103명보다 3배 이상 높았다. 40대도 마찬가지였다.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40대 남자는 309명으로 여자 153명의 두 배를 웃돌았다.

사망률 외인(사고사)에 의한 사망률은 42.9명으로 나타났다. 그 중 자살(23.2명)이 가장 높았고 운수사고(5.4명), 추락사고(3.9명) 순이다. 남자의 사망의 외인에 의한 사망률 57.4명으로 여자(28.9명)보다 1.99배나 높았다. 남녀 간 성비는 추락사고가 3.59배로 가장 높고, 익사사고(3.00배), 운수사고(2.48배)도 큰 차이가 났다.

남자는 자살 32.1명으로 가장 높았고 운수사고(7.7명), 추락사고(6.1명) 등이 뒤를 이었다. 여자는 자살(14.6명), 운수사고(3.1명), 추락사고(1.7명) 순으로 높았다.

사고사 사망률은 전년 44.4명보다 1.5명(-3.4%) 감소했다. 전년대비 타살(28.6%), 익사사고(20.0%), 추락사고(2.6%) 등이 증가했으며 중독사고(–33.3)%, 화재사고(-20.0%), 운수사고(-11.5%) 등이 감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