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기업ㆍ소상공인 “김영란법 여파로 매출 타격 우려”

-서울신용보증재단 1200곳 조사…“숙박ㆍ음식점업 큰 영향”
-4분기 전망BSI 86.5ㆍ3분기 실적BSI 77.2…여전히 부정적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내 소기업과 소상공인 업체들이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여파로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업종별로는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 가장 큰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11일 서울신용보증재단이 서울지역 소재 소기업 400개, 소상공인 800개 등 총 1200개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5.6%가 ‘김영란법’ 시행이 사업장 매출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응답했다. 매출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 예상한 업체의 70.2%가 매출이 감소(크게 감소, 다소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업종별로는 27.9%가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 가장 큰 영향이 있을 것으로 응답했다.


‘김영란법’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복수응답)으로는 현실을 반영한 법령 개정(65.6%), 운영자금 지원(43.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소기업ㆍ소상공인 기업은 4분기 체감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지만 여전히 부정적이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의 4분기 체감경기 전망지수(전망BSI)는 86.5로 3분기 81.7에 비해 4.8포인트가 상승했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초과하면 전분기 대비 호전, 미만이면 악화, 100이면 보합수준인 것으로 해석한다.

수출부진, 구조조정 후폭풍 등으로 고용여력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연말 성수기와 추가경정예산 등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으로 인한 내수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숙박 및 음식점업 중심으로 전망 체감경기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3분기 체감경기 실적지수(실적BSI)는 77.2로 전 분기 70.9보다 6.3포인트 상승했다. 세부지표별로는 매출(5.6포인트 상승), 영업이익(4.2포인트 상승), 자금사정(1.8포인트 상승), 생산(0.8포인트 상승) 등 대부분 지표가 상승했다. 7, 8월 휴가 및 방학 등 여름 성수기의 계절적 요인과 올림픽 특수가 더해져 소비심리가 8개월만에 최고를 기록하는 등 전반적인 내수경기가 전 분기 대비 소폭 회복된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숙박 및 음식점업(9.9포인트 상승), 건설업(5.2포인트 상승), 정보서비스업(4.1포인트 상승), 도소매업(3.1포인트 상승) 등 대부분 업종에서 높아졌다.

숙박 및 음식점업은 여름철 폭염 및 올림픽 특수로 카페, 배달음식점 등의 매출이 증가했고 건설업은 지속되는 부동산 경기 호황으로 공사물량이 증가하고 건설공사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전 분기 대비 실적이 호전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 체감경기지표(BSI) 조사는 지난 8월 23일부터 9월 1일까지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71% 포인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