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창석 서울대 병원장 “백 씨 사인에 대한 입장 특조위와 같다”

[헤럴드경제=박병국ㆍ유은수 기자] 서창석 서울대 병원장이 서울대 병원특별조사위원회가 고 백남기씨 사인을 외인사라고 밝힌 것과 관련 “제 입장은 특조위 입장과 같다”며 “(서울대병원 공식입장을) 따를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서 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보건복지위원회의 서울대병원 국정감사에 출석해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인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서 원장은 “특조위는 두가지를 말했다”며 “첫번째는 일반적인 사망진단서와 다르게 작성됐다. 두번째는 각각의 의견을 존중해서 판단한 것으로 본다였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또 유 의원이 서울대 병원의 공식입장을 재차 묻자 “제가 명령해서 만든 위원회이기 때문에”라며, 특별위 입장을 서울대 병원 공식입장으로 하냐는 거듭된 유 의원의 질문에도 ”그걸 따를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이윤성 특조위원장은 그동안 “서울대특조위의 의견은 ‘외인사’”라고 밝혀왔다. 하지만, 백남기 씨의 주치의인 서울대 병원의 백선하 교수는 백씨의 사인은 ‘병사’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