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한국투자공사의 사모주식 직접투자는 철저한 실패…감사원 요구도 위배”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한국투자공사(KIC)가 수익율이 낮은 사모주식 직접 투자 비율을 오히려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모주식이나 헤지펀드, 부동산 등 대체자산에 대한 직접 투자 결정이 부적정하다는 감사원의 처분 요구 사항을 위배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심재철 의원이 KIC로부터 제출받은 ‘대체자산 투자성과 및 투자규모’에 따르면, 대체자산 중 사모주식에 대한 투자운용수익률은 5년 연환산(2011년~2015년) 기준으로 볼 때 직접투자 수익률은 -10.74%인데 간접투자 수익률은 10.86%로 무려 21.2%의 수익률 차이가 났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지난 2015년 감사에서 KIC에 ‘대체자산 직접투자 결정 부적정’이라는 처분요구를 했고, KIC는 ‘분산투자’와 ‘간접 및 공동투자 위주 집행’이라는 ‘감사원 처분요구 및 공사의 조치사항’을 국회에 제출했으나 실제로는 2016년 8월말 현재 전년대비 사모주식 직접투자 비율을 오히려 4% 늘렸다.

심 의원은 “간접투자에 비해 21%나 수익률이 낮은 KIC의 사모주식 직접투자는 철저한 실패”라며 “KIC는 감사원 처분요구사항을 위배하고 국회에 제출한 공사의 조치사항과 달리 사모주식을 포함한 대체자산 직접투자를 늘렸다”고 했다. 심 의원은 “KIC는 사모주식을 포함한 대체자산에 대해 직접투자 비중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