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은 살만한 세상”…복무기간 월급 전액 장애인단체에 기부한 의경

성북경찰서 공관경비대 유승기 수경

“다리다쳐 입원했다 장애인 문제 관심”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제대를 앞둔 의무경찰(의경)이 복무 중 모은 월급 전액을 고스란히 장애인 단체에 기부했다.

11일 서울 성북경찰서에 따르면 이 경찰서 공관 경비대에서 복무하는 유승기(24) 수경은 제대를 4일 앞둔 지난 10일 오후 한국장애인재단을 방문해 기부금 350만원을 전달했다.

서울 성북경찰서 공관 경비대에서 복무 중인 유승기<왼쪽> 수경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장애인재단을 방문, 재단의 이성규 이사장으로부터 기부증서를 전달받고 있다. 유 수경은 지난해 1월 입대 때부터 모은 월급 전액 350만원을 한국장애인재단에 기부했다. [사진제공=서울 성북경찰서]

유수경은 전역 때 의미 있게 사용하고자 지난해 1월 입대 때부터 달마다 월급을 꾸준히 모아 왔다. 그러다 다리를 다쳐 병원에 입원, 이동에 불편을 겪는 장애인들을 보고 장애인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다. 유 수경은 “휴가를 나갔다가 우연히 발달장애인의 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전시회를 보고 전문 화가로 성장하는 아이들의 꿈을 응원하는 기부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유 수경의 기부금은 장애인에게 여가생활과 문화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예술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