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에티오피아 어린이 교육 후원금 1억원 전달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에쓰오일(S-OIL)은 11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에 에티오피아 어린이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사진>는 “에티오피아 낙후 지역 교육 후원으로 미래 성장세대인 어린이들이 국가 발전의 주역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월드비전과 손잡고 에티오피아 에네모레나 에너 지역의 아동들이 교육 혜택을 받고 자립할 수 있도록 후원해오고 있다. 지난해 이 지역 쇼모로 마을 초등학교 후원을 시작으로 올해는 인구 수 1만2000여명인 베리텐 마을 어린이들의 교육 환경 개선을 돕기로 했다.

후원금은 마을 내 초등학교의 교실 신축ㆍ보수와 급식비 후원을 위한 가축 구입 등에 쓰일 예정이다. 가축의 젖을 짜서 팔거나 개체 수를 증대시키면 극빈층 아동 급식 지원을 위한 지속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

한편, 에티오피아는 한국전쟁 당시 아프리카 국가 중 유일하게 한국에 파병한 나라로 알려져있다. 당시 총 6037명이 파병돼 121명이 전사하고 536명이 부상을 입었다.

에쓰오일은 이들이 흘린 피와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며 형제의 나라인 에티오피아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후원금 기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