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 횟수 471회…경주 지진 위력ㆍ여진 사상 최대 규모

경주 지진 여진 횟수, 2007년부터 발생한 지진 횟수 육박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지난 10일 오후 11시 규모 3.3 지진이 또 발생했다. 이번 지진은 지난달 12일 발생한 경북 경주 지진의 여진으로, 이를 포함한 전체 여진횟수는 관측 이래 현재까지 한반도에 일어난 지진 중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 중이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경주 여진은 총 471회 발생했다. 규모별로 보면 1.5∼3.0이 452회로 가장 많았고, 3.0∼4.0 17회, 4.0∼5.0 2회 등이었다.

경주 여진 발생 횟수는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일어난 지진(484회)에 육박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관측이 시작된 이후 지진이 가장 많이 발생한 2013년의 5배를 훌쩍 뛰어넘었다.

지난 10일 발생한 규모 3.3의 여진.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지난달 12일 오후 8시32분께 경주에서 일어나 규모 5.8의 지진은 한반도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지진으로 기록됐다. 지진은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2㎞지역에서 발생했다. 이는 1978년 지진 관측이 시작된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종전 최대 규모 지진은 1980년 1월 8일 오전 8시44분13초 평북 서부 의주ㆍ삭주ㆍ귀성 지역의 규모 5.3이다.

앞서 불과 50여 분 전인 지난 9월 12일 오후 7시44분에는 이곳으로부터 북서쪽으로 1㎞ 떨어져 있는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9㎞ 지역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일어났다.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여진은 12일 오후 8시43분22초 경주시 남남서쪽 10㎞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4.3의 지진이었다.

지난 7월에도 강력한 지진이 발생하기도 했다. 지난 7월 5일 오후 8시33분 울산 동구 동쪽 52㎞지역의 지진(규모 5.0)이었다. 같은 날 50여 분 후인 오후 9시24분에도 울산 동구 동쪽 41㎞해역에서 규모 2.6의 여진이 일어났다.

전문가들은 경주 여진이 몇주가량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태섭 부경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는 “지난달 규모 5.8의 본진이 일어났기 때문에 여진 활동 기간도 다소 길어질 것”이라며 “여진 종료 시점을 전망하기는 힘들지만 한 달 정도까지는 충분히 지속될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상청도 여진이 끝나는 시점을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향후 수주에서 수개월간 여진이 지속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다만 기상청 관계자는 “규모 5.8 경주 본진보다 강력한 여진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렇지만 규모 3.0∼4.0의 여진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