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추잡한’ 美 2차 대선토론 흐름 깬 청중…“서로의 좋은 점 한 가지씩만 말하라”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9일(현지시간) ‘역대 추잡한’ 미국 대선토론으로 꼽힌 2차 대선 TV토론의 흐름을 깬 것은 다름 아닌 일반 미국민이었다. 이날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워싱턴 대학교에서 진행된 토론회에서 자신을 무당파 유권자라고 밝힌 한 청중은 “오늘 두 후보가 보여준 논조와는 별개로 서로의 장점 한 가지씩만 얘기해달라”라고 말했다.

바로 직전까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와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은 서로가 대통령 감으로 적합하지 않은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클린턴을 “악마”라고 지칭하는 가 하면, “내가 대통령이 되면 국무장관을 시켜 당신을 잡을 것이다. 특검을 꾸려 당신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은 “트럼프는 절제할 줄 모르는 사람”이라며 “트럼프는 그동안 과거 우리가 고쳐왔던 문제들을 재점화하고 사회의 나쁜 면들을 부각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청중의 질문에 클린턴과 트럼프는 미소를 지으며 과열됐던 토론 분위기를 풀었다. 클린턴은 “나는 트럼프의 자녀들을 존중한다. 트럼프의 자녀들은 매우 재능이 뛰어나고 헌신적이다. 이는 트럼프의 여러 가지 면을 얘기해준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에 “매우 좋은 칭찬이었고, 나 역시 내 자식들이 자랑스럽다”라면서 “힐러리는 포기할 줄 모른다. 그는 파이터(fighter)이고 절대로 포기하지 않는다”라고 평가했다.

이날 이 질문을 끝으로 2차 TV토론회는 일정을 마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