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애씨의 39살은 어떤 모습일까? 시즌15가 온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마흔을 눈 앞에 둔 영애씨의 39살은 어떤 모습일까? 대한민국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5’가 ‘39末 40初’에 들어선 주인공 이영애(김현숙 분)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서는 40의 그림자 공격에 놀라 책상 밑으로 숨는 영애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서류더미 속에서 다가오는 40살을 거부하는 듯한 영애의 리액션과 이미 발밑에 드리워진 ‘40’이라는 그림자가 대조를 이뤄 재미를 주고 있다. 이와 함께 ‘39末 40初, 그 녀석의 공격이 시작됐다!’는 글귀가 막돼먹고 안돼먹은 영애씨의 쉽지 않은 일과 사랑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막영애 시즌15’는 지난 2007년 첫 선을 보인 ‘막돼먹은 영애씨1’의 서른살 영애씨가 10년의 세월이 흘러 어느 덧 마흔을 눈앞에 두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김현숙은 “막영애가 2007년 첫 방송을 했을 때 영애도 김현숙도 30살이었다. 올해는 막영애가 방송한 지 10년이 되는 시점으로, 39살인 영애와 현숙이 시즌15에 40살이 된다는 것은 무척이나 뜻깊다“며 ”tvN과 함께 10년을 맞을 수 있게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감회가 남다른 시즌인 만큼 더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많은 시청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막영애 시즌15’ 제작진은 “이번 시즌에서는 두 달 뒤면 마흔을 바라보는 주인공 영애의 고민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미로처럼 복잡하고 다사다난한 39세 영애씨의 스펙타클한 인생과 사랑, 그리고 이를 풀어나가는 과정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지난 대본 리딩을 시작으로 본격 시즌에 돌입한 대한민국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15’는 오는 31일(월) 밤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