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참여정부 때 민정수석 수차례 국회 출석…우병우 나와야”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불출석 관행에 따르기로 한 것과 관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참여정부 시절 (민정수석이) 수차례 출석했다”고 정면 반박했다. 일방적으로 불출석한다면 명백한 책임을 묻겠다고 압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 간사 합의로 불출석을 양해하지 않는 한 출석이 의무화돼 있고 이는 국회법 정신”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불출석 사유도 제출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가 민정수석을 출석시킬 수 없다고 먼저 공언한 건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회 결정에 따르지 않고 일방적으로 불출석한다면 그에 대한 명백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도 수용하지 않고, 이미 채택된 증인도 (출석을) 막겠다는 불통의 길을 박근혜 대통령과 집권당이 걷고 있다”며 “불통의 길로 총선에서 심판을 받았는데도 정신 못 차렸다. 국민 심판을 받을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