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외교장관 “정부, 더 강력한 대북 독자제재 검토”

[헤럴드경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0일 “우리 정부는 지난 3월 취했던 독자제재에 이어 훨씬 더 강력한 (대북) 독자제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방한 중인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와 면담 직후 기자들에게 “(독자제재) 시기와 관련해서는 이런 제재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시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파워 대사는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논의와 관련해 “우리는 24시간 동안 새로운 협상안(결의안)이 가능한 한 빨리 통과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내일 비행기를 타면서(출국하면서) 이 협상을 매듭짓기 위한 열의를 갖고 (유엔으로) 돌아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