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성 교수, “백남기 씨 외인사 맞다…부검은 필요”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서울대병원ㆍ서울대의대 합동 특별조사위원회(특위) 위원장인 이윤성 서울대 의대 법의학교실 교수는 고(故) 백남기 씨 사인을 병사가 아닌 외인사라고 명확히 했다. 또, 실체를 규명하고자 부검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교수는 1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병사, 외인사인지 사인을 규명하고자 부검할 필요가 있다는 뜻은 아니다”며 “사인은 외인사가 맞다. 존 F 케네디 등도 목격자가 있었지만 부검이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故 백남기 씨의 주치의로 진단증명서에 ‘병사’로 기록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과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박해묵 [email protected]]

주치의인 백선하 교수는 “백 씨가 받아야 할 치료를 적절히 받고 마지막에 사망했다면 외인사로 썼겠지만 백 씨 사망의 직접 원인은 급성신부전에 의해 고칼륨혈증이 발생, 그로 인해 심장이 갑자기 멎게 돼 사망에 이르게 됐다”며 사인으로 병사를 고수했다.

그는 “보호자에게 환자 상태가 심각해 치료를 권유했으나 보호자가 환자의 평소 유지에 따라 적극적인 치료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