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훈 한의학 박사의 한방칼럼] 잘 낫지 않는 허리병의 원인

허리 통증과 다리 통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디스크질환 판정을 받고 수술과 시술을 받았으나 치료가 안되는 경우가 있다.

이런 환자들 중 증상이 평소 양반 다리가 잘 안되고 걸음 걸을 때 무언가 불편하고 계단을 올라가는 것보다 내려갈 때 더 불편하다고 호소한다. 고관절이나 골반균형이 좋지 않아 오는 증상들이다.

마치 증상이 허리 통증, 다리 당김증, 다리 저림증으로 디스크질환으로 진단되며 치료도 허리디스크 수술과 시술로 이어지나 증상의 변화가 없거나 일시적인 호전 후 재발이 빠르게 나타난다.

고관절이란 인체에서 골반과 무릎을 연결하는 큰 소켓관절이며 왠만해서 잘 문제를 일으키진 않지만 오랫동안 잘못된 걸음걸이문제 또는 좋지 않은 자세문제로 한번 문제가 생기면 또한 쉽게 해결 되지 않는 관절이기도 하다.


고관절로 오는 증상의 특징적인 증상은 다리 통증이 있으나 허벅지까지만 통증이 있고 고관절 엉덩이나 서혜부, 대퇴부 앞면으로 주로 통증이 있다.

또 고관절문제가 오래됐었을 경우 허리통증 뿐만 아니라 무릎에 문제를 만들어 종아리부분이 쥐가 잘 날수도 있다.

흔히들 무지외반증이라고 첫 번째 발가락이 튀어나오는 증상이 있는데 이 증상 또한 고관절 틀어짐 보행자세문제로 첫 번째 발가락에 지속적인 하중이 걸려서 오는 증상이다.

이렇듯 고관절 틀어짐, 골반불균형은 허리 다리 무릎 발목까지 나쁜 영향을 주게 되므로 정확한 진단으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추나 요법으로 골반과 고관절 교정, 약침 및 침 시술로 엉덩이근육 허리골반 근육의 뭉침을 치료해야 하며 고관절은 큰 관절이고 문제를 일으키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려오는 만성병이므로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허리 디스크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 중 잘 낫지 않은 경우 고관절증상을 의심해봐야 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