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 철도횡단 지하보차도 설치 갈등 해결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주민 반발로 5년 간 사업이 지지부진했던 인천시 부평구 부개서초교 인근 경인철도 횡단 지하보차도 설치공사의 갈등이 해결됐다.

인천시 부평구는 갈등 이해당사자와 주민자치위원, 철도공사, 시공사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갈등조정협의체 구성을 통해 갈등을 해소했다.

이에 따라 부평구는 지난 7일 영상회의실에서 홍미영 부평구청장을 비롯해 청영ㆍ덕성ㆍ수정빌라 대표자, 부개1동 주민자치위원장, 철도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개서초교 인근 경인철도 횡단 지하보차도 설치공사 갈등조정 최종합의서 조인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부개서초교 인근 경인철도 횡단 지하보차도 설치공사는 총사업비 70억원(보상비 포함)을 들여 부개1동 291-1 부개서초교 인근 길이 73m, 폭 10~11.8m의 지하보차도 및 접속도로 확장 사업을 벌여 학생 통학로와 도로 교통망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그러나 지역경제 활성화와 생활권 연결 차원에서 지하보차도가 필요하다는 측과 굴착 과정에서 건물안전위협 및 주차문제 등을 이유로 반대한다는 측의 의견이 맞서 지난해 4월 공사가 시작된 후 한달만에 중단됐다.

이에 부평구는 지방자치단체 중 전국 최초로 도입한 갈등관리조정관을 지난 3월부터 가동, 지속적인 조정 작업을 벌인 끝에 총 20개 항에 이르는 이해당사자간의 최종 합의를 이끌어 냈다.

합의 주요 골자는 부개1ㆍ2동 간 학생들의 통학로가 현재보다 더 확보될 필요가 있고, 주민들도 도보로 이동하는데 더 편리한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