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CPhI worldwide 2016 참가

-현장에서 항암제 및 건강기능식품 수출계약 체결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이 지난 4~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CPhI Worldwide 2016’에 참가해 일동제약의 다양한 원료와 제품을 알렸다고 11일 밝혔다.

일동제약은 유산균 ㆍ항암제ㆍ히알루론산과 관련한 원료 및 제품 샘플을 홍보부스에 전시하고 부스를 방문한 60여 국가의 203개 업체와 접촉하는 등 활발한 홍보활동을 벌였다.

현장에서는 특히 일동제약의 유산균 원료와 기술력이 주목을 받았으며 그중에서도 아토피 피부염에 초점을 맞춘 유산균 원료인 ID-RHT3201에 다수의 업체들이 관심을 나타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사진설명=‘CPhI Worldwide 2016’에 마련된 일동제약 부스]

ID-RHT3201은 일동제약이 자체 개발한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IDCC 3201’에 틴달화 사균체 가공 기술을 적용해 제조한 아토피 개선용 유산균 원료다.

일동제약은 유럽과 중동의 다양한 업체들과 ID-RHT3201에 대한 수출협의를 진행했으며 특히 스위스의 업체와는 해당 원료를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공동개발에 대해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 항암제, 히알루론산, 건강기능식품 등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함께 현장에서 파키스탄 업체에 항암제를, 요르단 업체에 건강기능식품을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하는 등 실질적인 성과도 얻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