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3.0 드론 협업’ 산림재해 대응력 제고 성공

산림청, 인력 대비 10배에 소나무재선충병 조사 등 효과 기대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최근 드론(무인기)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산림지역에서 발생한 재해에 드론을 활용한 대응 성과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

산림청과 행정자치부는 ‘정부3.0 협업’으로 드론을 산림병해충, 산불 등 산림재해에 활용해 현장 대응력이 크게 높아지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산림청이 정부3.0 맞춤형 기술 개선으로 드론을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조사에 활용한 결과 기존 인력 예찰에 비해 조사기간은 약 90% 단축하고, 1인당 조사 가능 면적은 10배로 증가했다.

산림청은 산림병해충 자동탐지 기술 연구(미래부 창조비타민과제), 무인비행장치 안전성 검증 시범사업(국토부 주관) 참여 등 부처 간 협업을 통해 드론 활용 방안을 꾸준히 현실화 시켜 왔다.

산림청은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드론을 통한 소나무재선충 피해목 조사 사업을 지난해 4000ha에서 올해 5만ha로 대폭 확대한데 이어 내년에는 10만ha를 계획하고 있다.

산불에도 드론을 활용해 헬기 투입이 어려운 야간 산불 진행 상황 감시, 소화약제 투하에 의한 산불 직접 진화 등에 시범 적용하고 있고, 곧 현장 상용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실제로도 지난해 3월, 20시간동안 67만㎡의 산림을 잿더미로 만든 강원 화천 병풍산 산불의 경우에도 드론을 현장 투입해 최적화된 진화전략을 적용하는 데 기여한 바 있다.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절벽이나 급경사지에서 드론이 소화약제를 직접 뿌려 진화하는 시범 비행을 마치고 본격적인 활용을 준비 중에 있다. 산림청은 현재 32대의 드론을 보유하고 있으며 산림재해 뿐만 아니라 조림·벌채·숲가꾸기 등 산림경영, 산림 내 산재한 시설물 관리, 불법 산지 훼손 감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현장 활용을 하고 있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정부3.0 부처 협업을 통해 드론 운영기술을 발전시키고 활용 범위도 확대해 산림재해 대응력이 크게 강화됐다”며 “앞으로 산림분야 뿐만 아니라 토지ㆍ생태ㆍ기상 관련 분야까지 드론 협업을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하는데 산림청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