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세월호ㆍ백남기 천막 공권력 추락 상징…가문의 영웅 행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백남기 씨ㆍ세월호 천막은 국가공권력의 추락이 빚어낸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고 말해 야당의 반발을 사고 있다.

10일 정 원내대표는 국회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7일 서해 서청도 인근 해상 불법조업 중국어선들이 해경고속단정을 들이받아 침몰시킨 사건을 언급하며 “공권력 무력화는 서해상에서만 벌어지는 일이 아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공권력을 무력화시키는 사람들이 가문의 영웅으로 행세한다”면서 “광화문 사거리를 봐라. 세월호 천막과 불법시위 중 사망한 백남기 씨 천막은 공권력 추락이 빚어낸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이제는 특검이 아니라 부검을 할 때”라며 야당에 특검 요구를 철회할 것을 주장했다.

야당은 이에 “두 가지 사안에 동일한 잣대를 적용한 정 원내대표의 인식이 천박하다”며 “새누리당이 유족의 아픔과 먼저 간 사람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와 금도조차 지키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