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이적단체 참여하는 백남기 투쟁본부 해체해야”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사진>가 11일 “이적단체까지 참여하고 있는 이른바 백남기 투쟁본부는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故) 백남기씨가 지난해 11월 시위 현장에서 경찰 물대포에 맞아 혼수상태에 빠져 병원 치료를 받다가 최근 숨지자 유족과 야권, 시민단체들은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과 시신 부검 반대를 요구하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제주 해군 기지 등 국가적 현안마다 몰려다니면서 불법 폭력ㆍ시위를 일삼는 직업적 전문시위꾼들이 이번 백남기 사건에도 개입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백남기 투쟁본부에는 법원이 이적단체로 규정한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와 이적단체 판결을 받고 이름만 바꾼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 한국청년연대가 참여하고 있다”며 “이런 이적단체들은 최근 경북 성주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의 웃옷까지 벗기면서 폭력 시위를 일삼고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괴담을 유포하던 세력과 궤를 같이한다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이석기 구명위원회 관계자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이석기는 평화운동가”라고 주장하며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한국 정부의 정치 공작으로 수감됐다고 구명 운동을 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인용하며 “관계당국은 필요하다면 이석기 구명위원회라는 단체가 어떤 단체인지, 통진당 잔존세력 또는 불법 폭력시위세력과 어떤 관계인지 철저히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2006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발표한 정부합동담화문을 소개했다. 정 원내대표는 “불법 폭력집단 행위에 대해 주동자는 물론 적극 가담자, 배후 조종자까지 법과 원칙에 따라 엄단하겠다. 불법과의 타협을 용납하지 않고 형사처벌, 징계,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확실하게 취할 것이다”라고 담화문을 소개한 뒤 “야당은 불법 폭력 세력들을 엄단하려고 했던 노무현 정부를 다시 한번 상기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