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해머링 맨’ 활용 아트상품 공모전 개최

2017년 세화미술관 개관 기념…당선작은 상품으로 제작해 판매 예정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태광그룹 세화예술문화재단(이하 세화재단)은 세화미술관 개관 기념으로 ‘세화미술관 아트상품 아이디어 디자인 공모전’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세화재단은 더 많은 사람들이 도심 속에서 예술을 쉽게 접하고 향유할 수 있도록 기존에 운영되던 일주&선화갤러리(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흥국생명빌딩 3층)를 확장해 세화미술관이라는 이름으로 2017년 개관할 예정이다. 공모전은 이를 기념해 열린다.

오는 3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공모전에는 학생, 일반인, 디자이너, 업체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미술관을 대표하는 작품인 ‘해머링 맨(Hammering Manㆍ사진)’ 이미지를 활용한 재미있고 기발한 디자인 아이디어가 있다면 응모가 가능하다.

[사진설명=독일, 스위스, 미국 등에 이어 2002년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서울 새문안로 흥국생명빌딩 앞에 설치된 조나단 보로프스키의 공공미술 작품 해머링 맨(Hammering Man). 높이가 22미터, 무게가 50톤이 넘는 ‘해머링 맨’은 전 세계 ‘해머링 맨’ 중 가장 큰 규모로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하루 총 14시간, 35초에 한 번씩 망치질을 하고 있다.]

단, 생활소품이나 사무용품, 디지털소품, 액세서리 등 실생활에 유용하게 쓰이는 제품에 적용할 수 있어야 한다.

당선작은 향후 실제 상품으로 제작되어 미술관에서 판매될 예정으로 이번 공모전은 신진 작가를 발굴한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접수는 세화미술관 홈페이지(www.sehwamuseum.org)에서 신청서 및 포트폴리오 서식을 다운받아 이메일([email protected])로 접수하면 된다.


세화재단은 응모자 중 총 5명을 선발해 대상(1명)에게는 상금 500만원, 최우수상(1명)은 상금 200만원, 우수상(3명)에게는 각각 상금 100만원을 시상한다. 당선작은 창의성, 주제 연관성, 적합성 등을 평가해 선발하며 다음달 4일 세화미술관 홈페이지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세화미술관 담당자는 “공모전을 통해 신진 작가들을 발굴하는 한편 새롭게 개관하는 세화미술관을 대표하는 아트상품 아이디어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02-2002-7786)

한편, 세화재단은 문화예술의 대중화 및 국내 미술발전을 위해 태광그룹 창업주 이임용 선대회장의 부인인 고 이선애 여사가 2009년 설립한 선화예술문화재단이 이름을 바꾼 것이다. 자산규모 941억원의 예술문화재단으로 국내외 작가 전시를 통한 문화예술 교류, 창작 지원, 심포지엄 개최 및 예체능 장학생 후원 등 다채로운 문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