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날씨] 전국 여전히 쌀쌀…수도권 저녁 비 소식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화요일인 11일 전국적으로 일교차가 크고 쌀쌀한 날씨가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 경기도와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오후부터 밤 사이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기하층의 기온 차가 커져 내일 오전까지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낮아져 쌀쌀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침까지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떨어지면서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을 중심으로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농작물에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서울 기온은 10.3도다. 이밖에 인천 12.1도, 춘천 7.0도, 대전 10.3도, 광주 13.1도, 대구 11.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9도에서 23도로 전날보다 조금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낮 최고기온은 서울 22도, 인천 20도, 춘천 21도, 대전 21도, 광주 21도, 대구 21도 등이다.

기상청은 “당분간 우리나라 상공에 찬 공기가 머물고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평년보다 낮은 기온분포를 보이겠다”고 설명했다.

제주도 산간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0.5∼2.5m로 일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