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음담패설’ 논란 후 지지율 격차 11%포인트로 확대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가 음담패설 논란에 휩싸인 이후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트럼프와의 격차를 벌리며 우위를 점했다.

10일(현지시간) NBC뉴스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공동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힐러리와 트럼프의 지지율은 각각 46%와 35%로 11%포인트 차이가 났다.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는 지난 8일부터 9일 저녁 2차 TV토론이 시작되기 전까지 진행됐다.

이날 발표된 힐러리와 트럼프의 지지율 격차 11%포인트는 지난달 16일 여론조사 때의 지지율 차이 6% 포인트에 비해 두드러지게 확대됐다.

이 여론조사는 자유당 게리 존슨, 녹색당 질 스타인 후보를 포함했을 때 지지율로 양자 대결 구도에서는 지지율 차이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양자구도에서는 힐러리가 52%, 트럼프가 38%의 지지율을 얻었다.

[사진=게티이미지]

전문가들은 7일 보도된 트럼프의 2005년 ‘음담패설 영상’에 따른 유권자들의 생각 변화가 이번 NBC/WSJ 여론조사에 반영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토론이 여론조사 결과를 뒤집었을 가능성도 현재로서는 높지 않다는 것이 중론이다. 9일 2차 TV토론에서 두 후보가 새로운 모습을 드러냈다기보다는 지금까지 알려진 사안에 대해 비방전을 벌였다는 평가가 나오는 만큼 트럼프의 지지율이 약진했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설명이다.

NBC/WSJ의 이번 여론조사는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4.6%포인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