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계정도용’으로 3750만원 문화상품권 유출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국내 유명 소셜커머스 업체 티몬 계정도용으로 3000만원대 피해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해 8월께 티몬 계정 66개가 계정도용돼 경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해커는 티몬을 통해 구입한 10만원짜리 문화상품권 375개의 비밀번호를 빼돌려 3750만원을 가로챘다. 해커들은 빼돌린 문화상품권으로 현금화가 쉬운 온라인 게임 결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검찰에 계좌추적영장을 신청하는 등 해커의 신원과 수법을 파악 중이다. 티몬 외 다른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피해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티몬 측은 “회사 시스템이 해킹된 게 아니라 다른 곳에서 이미 유출된 계정 정보를 티몬 계정과 대조해서 결제한 것”이라며 “피해자에게 사과와 보상조치를 완료했다”고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