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오피스 버전 ‘워크플레이스’ 론칭

페이스북 워크 스페이스

페이스북이 기업용 버전인 ‘워크플레이스(Workplace)’를 10일 출시했다.

기존의 베타 프로그램인 ‘페이스북 엣 워크(Facebook at work)’에 업무용 성격을 더욱 강화해 이날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 워크플레이스는 기업용 SNS인 슬랙, 마이크로소프트, 세일즈포스 등과 본격적인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워크플레이스는 페이스북 엣 워크에서 제공되던 화상회의나 채팅 기능 외에 라이브 비디오와 뉴스 피드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소셜 네트워크의 오피스 버전인 워크플레이스는 직장내 협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사장의 지침을 사원들에게 전달할 수 있으며, 뉴스 피드에서 자신들의 업무를 업데이트할 수 있다”면서 “직장 내 온라인 협업의 강자인 슬랙과 경쟁을 벌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기업용으로 판매되는 워크플레이스에 대해 최초 1천 명의 월간 사용 종업원에 대해서는 1인당 3달러, 1천1명부터 1만 명까지의 사용자에 대해서는 2달러, 1만 명 이상의 사용자는 1달러로 가격을 책정해 기업들에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그러나 학교와 비영리기관에는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한다.현재 워크플레이스의 이전 버전인 페이스북 엣 워크 사용 기업과 기관은 스타벅스, 옥스팜 앤 부킹닷컴 등을 포함해 1천 곳에 달한다고 페이스북 측은 밝혔다. 6개월 전에는 사용 기업이나 기관이 450곳이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