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영웅 ‘영도유격부대’ 활약상 영화로 본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 계급도 군번도 없는 한국전쟁 영웅들인 ‘영도유격부대’가 영화로 재조명 된다.

영화 ‘영도유격부대’ 제작사 코시아그룹 구성목 대표는 ‘영도유격부대’ 활약상이 담긴 비밀문서의 존재를 확인했다. 2007년 7월 비밀해제 된 미국 CIA 비밀문서다. ‘영도유격부대’의 존재를 입증하는 이 문서는 일본에 주둔한 극동사령부에 파견된 CIA 책임자가 1964년 작성하고 1968년 발행됐으며 ’비밀작전의 역사 한국에서의 비밀전쟁’이라는 제목을 달고 있다.

‘영도유격부대’는 한국전쟁 당시 미국 중앙정보국(CIA)는 북한지역에서 활동할 목적으로 함경남도, 함경북도와 강원도 북부 출신 청년들이 주로 선발됐다. 이들 1200여명의 부대원을 부산 영도 태종대와 일본 가나가와현에서 특수 훈련시켜 북한 후방에 침투해 요인을 암살하고 군사시설 폭파와 군사정보 수집 임무를 맡았다. 한국전쟁 막바지까지 900여명이 북한에서 활약하고 휴전까지 영도 태종대로 살아 돌아온 대원은 33명에 불과했다.

영화 ‘영도유격부대’의 메가폰은 영화 ‘동창생’을 연출했던 박홍수 감독이 맡고, 제작은 영화 통증, 이웃사람, 더폰을 제작한 코시아그룹 구성목 대표와 영화사 희로애락(대표 이대희), 영화사랑(대표 김민범)이 기획,공동제작을 맡는다. 


이번 영화 ‘영도유격부대’는 최근 GA(데이터 분석시스템) 시스템을 도입한 다나크리에이티브(대표 정민우, 마케팅분석관 서준렬교수) 와의 업무협약으로 새로운 홍보, 마케팅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11월까지 메이져 투자배급사와 배우 캐스팅을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제작비 100억 이상이 투여될 예정인 ‘영도유격부대’는 영도유격부대원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릴 수 있는 또 한 편의 전쟁영웅 이야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