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란 ‘아자디의 저주’, 월드컵 본선 원정 1승보다 어렵다

[헤럴드경제]슈틸리케호는 아자디의 저주를 풀 수 있을까.

한국 대표팀은 11일 밤 11시45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홈팀 이란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란을 꺾으면 42년 만에 테헤란에서 역사적인 첫 승을 기록한다. 동시에 A조 1위로 뛰어오르며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희망을 밝힐 수 있다.

한국은 이란과 역대 전적에서 9승 7무 12패로 열세에 있다. 이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37위로, 47위의 한국보다 10계단이 높다. 가장 최근에 열린 3번의 맞대결에서 한국은 모두 0-1로 패했다. 모두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쓰라린 패배를 맛봤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 부임 이후인 2014년 11월 테헤란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후반 막판 결승 골을 내주며 0-1로 졌다. 2013년 6월 울산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에서도 한 골도 넣지 못하고 0-1로 무릎을 꿇었다. 2012년 10월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에서도 0-1로 패했다. 한국 축구가 최근 아시아 국가 중에서 내리 3연패를 한 것은 이란이 유일하다.

특히, 역대 6번의 이란 원정에서 한국은 단 1승도 따내지 못했다. 1974년 9월 테헤란 아시안게임에서 첫 맞대결을 벌여 0-2로 패한 이후 한국은 테헤란에서만 역대 2무 6패의 절대 열세에 있다.

월드컵 원정 1승보다도 힘든게 이란 원정이다. 한국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달성한 후, 월드컵 본선에서선전했다.

2006년 프랑스월드컵에서는 비록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토고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두며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원정 첫 승리라는 기쁨을 만끽했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는 그리스를 2-0으로 꺾고, 사상 청 원정 16강이라는 위업을 달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슈틸리케 감독은 “새 역사를 쓰려고 이곳에 왔다”며 이란전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최근 한국이 이란에 3연패를 했다는 데 대해 “우리도 2015년 이후로 2패 밖에 하지 않은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우리가 이란 원정에서 한 번도 승리한 적이 없지만, 새로운 역사를 쓰려고 이곳에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과 이란의 경기는 이날 종합편성채널 JTBC를 통해 생중계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