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설계사 2만명, 보험사기 근절 앞장선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한화생명 전국 57개 지역단 2만여명의 재무설계사(FPㆍFinancial Planne) 및 임직원들이 보험사기 근절과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한달 간 진행한다.

지난 달 30일(금) 보험사기방지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영업 최일선에 있는 FP들의 적극적인 홍보와 인식 전환을 독려한다는 차원이다.

또 각 지역단마다 ‘우리고객 지킴이’를 선발해 영업현장에서 직접 보험범죄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본사 SIU(특별조사팀)파트에 제보하는 등 협력 시스템도 구축한다. 


한화생명은 이미 지난 4월 본사 SIU파트 직원들이 직접 영업현장을 돌며 보험사기예방 거리 캠페인을 선제적으로 실시한 바 있다. 또한 보험사기 신고포상금 업계 최고수준(10억)으로 인상하고 신고 무료전화 개통(080-789-4242), 월 1회 이상 사내방송으로 경각심 제고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보험사기를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보험 계약시 재정심사를 강화하고 있으며, 단기간에 집중되는 과도한 보험가입에 대해서도 기준을 엄격히 적용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월 평균 2.3건에 불과했던 보험사기 제보건수가 최근 5개월간 월 평균 10.9건으로 약 5배 증가하는 성과도 얻었다.

한화생명 박상빈 고객지원실장은 “영업 최전방에 있는 FP들의 적극적인 제보와 인식 전환이 보험사기를 근절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한화생명은 보험범죄 피해로부터 고객의 권익을 보호하고, 건전한 보험문화 조성을 위해 보험사기 예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