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부산서 첫 다국적 기뢰전훈련…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등 8개국 참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해군이 오는 15~22일 부산 작전기지와 진해 일대에서 8개국이 참가하는 사상 첫 다국적 기뢰전훈련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6.25전쟁 이후 한국에서 최초로 열리는 다국적 기뢰전훈련은 15일 부산 작전기지에서 개회식과 출항사전회의를 시작으로 본 궤도에 오른다.

진해만 일대에서 기뢰탐색, 무인기뢰처리기, 소해함, 소해헬기에 의한 기뢰제거, EOD팀에 의한 기뢰 폭파 등이 실전과 유사하게 실시된다고 해군은 설명했다.

해군 훈련장면 [사진=해군]

해군작전사령부 예하 5성분전단 주관으로 실시되는 이 훈련에는 3500t급 기뢰부설함 원산함 등 우리 해군 함정 7척과 1400t급 소해함 파이오니어함 등 미군 함정 2척 등이 참가한다.

미군 MH-53E 소해헬기 2대, 폭발물처리(EOD)팀 등 캐나다, 영국, 호주, 태국, 필리핀,뉴질랜드 등 8개국 380여명의 병력도 참가한다.

김종삼 해작사 5성분전단장(해군준장)은 “한국 해군이 처음 주관하는 이번 훈련은 연합 기뢰전 능력을 발전시키고 굳건한 동맹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훈련”이라며 “유사시 해상교통로 보호와 주한유엔군사령부 회원국 전력이 안전하게 한반도에 전개되도록 보장하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11일부터 13일까지는 한미연합사령부에서 주한 미 해군사령부 주관으로 기뢰전 심포지엄이 열린다.

한국, 미국, 네덜란드, 뉴질랜드, 영국, 이탈리아, 캐나다 등 11개국 기뢰전 전문가들이 참가한다. 참가자들은 심포지엄 종료 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과 2함대 등을 견학할 예정이다.

해군은 이번 기뢰전 심포지엄과 다국간 기뢰전훈련은 지난해 한미 해군 협의에 따라 개최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