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한국소비자원에 “정상 엔진도 긁힘 현상 가능성 있어”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현대차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쏘나타 엔진 결함 관련 최근 한국소비자원에 정상적인 엔진에서도 결함으로 지적된 수준의 현상이 발생될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공개한 현대차와 한국소비자원 간 주고받은 공문에 의하면 한국소비자원은 현대차에 실린더 벽면 긁힘 현상(스커핑)과 커넥팅로드 베어링 소착으로 인한 엔진 소음 및 손상에 대해 입장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모든 자동차 엔진은 다양한 원인들로 관련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생산 및 부품의 편차, 차량 관리상 문제(엔진오일 교환주기, 차량의 가혹 운행 조건, 차량 개조 및 불법 출력 증대)등 다양한 원인이 있다”고 답했다.

스커핑에 대한 직접적 해명으로 “정상적인 엔진에서도 수준의 차이만 날 뿐 유사한 현상이 발생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커넥팅로드 베어링 소착 관련 “국내서는 일부 차량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해당 문제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고 대응했다.

향후 커넥팅로드 관련해 현대차는 “부품의 개선은 성능 향상 및 품질 관리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이번 결함 논란을 일으킨 세타2 엔진이 쏘나타(YF)와 그랜저(HG)에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사진=YF 쏘나타]

하지만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은 입장이 불충분하다며 정상엔진에서도 스커핑 현상이 발생한다는 입증자료, 커넥팅로드 개선이력과 개선사유, 세타2 엔진 관련 소비자들 의혹 및 불만 해소를 위한 조치 계획 등 추가 자료를 오는 19일까지 회신해달라고 재요구했다.

또 엔진형식 G4KD(MPI), G4KE(MPI), G4KJ(2.4GDI), G4KH(2.0GDI터보)는 해당 사항이 없는 지 확인해줄 것으로 요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