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지팡이의 날’…어린이대공원서 시각장애인 복지대회

-표창장 수여식ㆍ노래경연대회 등 진행

-2800여명 시각장애인ㆍ일반시민 참여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는 제37회 흰지팡의 날을 기념해 11일 어린이대공원에서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흰지팡이의 날은 1980년 10월 15일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WBU)가 공식 제정한 기념일로, 이번해 37회를 맞이한다.

먼저 대회 기념식에서는 시각장애인 권익향상ㆍ인식개선에 기여한 유공자 5명 대상 서울시장 표창장 수여식을 진행한다. 


이어 예선을 통과한 10여개 팀의 노래자랑 경연대회가 펼쳐진다. 또 커피만들기 부스를 마련, 시각장애인 대안 일자리로 떠오르는 바리스타 직업을 알아보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는 약 2800여명 시각장애인과 일반시민이 참여한다. 서울시는 만일을 대비해 행사요원에게 안전교육을 숙지시키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엄의식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흰지팡이의 날은 시각장애인 권익을 향상시키고 일반시민과 마음의 벽을 허물기 위해 마련된 날”이라며 “시각장애인에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정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