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인천방송총국 설립’ 당위론 불댕겼다

-인천, 인구 300만명ㆍ수신료 납부 전국 시ㆍ도 중 3번째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시민 300만명 도시를 눈앞에 두고 있는 인천광역시에 KBS 인천방송총국 설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구면에서나, 수신료 납부면에서 상위 수준에 있기 때문에 KBS 인천방송총국을 설립해 인천의 소식을 전담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민경욱 의원(새누리당, 인천 연수구을ㆍ사진)은 11일 한국방송공사(이하 KBS)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KBS의 수신료 수입은 전년대비 178억원 증가한 6257억원이다.


각 시ㆍ도별로는 경기도가 19.8%인 1241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1170억원(18.7%), 인천 516억원(8.3%)이다. 다음으로 부산 502억원(8%), 경남 323억원(5.2%) 순으로 나타났다.

인천의 인구는 292만명(2015년말 기준)으로, 경기와 서울, 부산, 경남에 이어 5번째로 많고, 지난해 KBS에 납부한 수신료는 516억9200만원으로 경기, 서울에 이어 3번째로 많다.

하지만 인국면에서나 수신료 납부면에서 볼때 인천은 지역 총국이나 지역국이 전혀 없어 시민단체와 정치권을 중심으로 지역총국 설립에 대한 지속적인 건의가 이어져 왔다.

실제 KBS는 부산, 창원(경남), 대구, 광주, 전주(전북), 대전, 청주(충북), 춘천(강원), 제주 등 9개 총국을 두었고 울산, 진주(경남), 안동(경북), 포항(경북), 목포(전남), 순천(전남), 청주(충북), 강릉(강원), 원주(강원) 등 9개 지역에는 지역국을 설치, 지역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다.

반면 경기와 인천은 지난 2010년 지역소식을 전담하는 방송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라 52억4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경기도 수원에 경인방송센터를 개국한 바 있다.

현재 경인센터는 경기도와 인천을 한 데 묶어 하루 4차례 오전과 오후 각 20분씩 모두 40분간 지역 관련 뉴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인천지역만을 위한 자체 방송 프로그램은 편성돼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경기도 뉴스가 약 70% 가량을 차지하고 있어 인천을 제대로 알리고 있지 않다는 것이 민 의원의 지적이다.

또한 부산의 인구는 인천 보다 60만명이 많지만, 약 50억원의 수신료를 덜 납부하고 있는데도, 지난 1984년에 설립된 부산총국은 140여명의 직원이 상주하며 이미 지역방송본부로서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대구, 광주, 대전광역시도 마찬가지로 총국이 들어서 있고 평균 130여명의 직원이 상주해 지역 정체성을 확보하고 지역여론을 모아내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인천은 취재기자 3명과 카메라기자 1명, 촬영보조원 1명 등 총 5명이 전담하고 있어 인천의 가치와 지역 홍보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일례로, 인천은 인천공항과 국제여객터미널이 있어 전 세계로 통하는 관문임에도 불구하고, 인천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중 하나가 바로 강력 범죄가 많이 발생한다는 인식이 있다.

그러나 인천은 살인, 절도, 강도 등 5대 강력 범죄 지역별 비율이 상위권에 속하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지난 7월 ‘2016년 세계 범죄 및 안전도 조사‘에서도 세계 118개 국가의 342개 도시 중 가장 안전한 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민경욱 의원은 “300만 인천시민의 인천총국 설치 요구는 너무나도 정당하고 당연한 주장”이라며 “방송법에서 명시한 지역사회의 균형 있는 발전과 인천지역의 정체성 확보를 위해서라도 장기적인 접근으로 인천총국설립 추진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