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모든 좌석에서 노트북, 휴대폰 충전…11월부터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앞으로 모든 KTX 노선의 좌석에서 휴대폰과 노트북 충전 가능해진다.

코레일(사장 홍순만)은 11월부터 연말까지 코레일이 보유한 KTX 전 차량(1020량) 객실에 충전용 콘센트와 USB 포트를 순차적으로 설치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KTX-1에는 이같은 장치가 전혀 없었고, KTX-산천의 특실 모든 좌석과 일반실 맨 앞에만 있었으나, 앞으로는 KTX-1 모든 객실의 창문과 창문사이, KTX-산천 모든 좌석마다 설치된다.


KTX에 설치되는 충전 설비는 콘센트 1구와 USB 포트 2구를 1세트로 한 ‘혼합형 콘센트’로, 스마트폰ㆍ태블릿ㆍ노트북 등 소형 전자제품의 충전이 가능하다. 감전보호 및 원터치 분리 기능도 있어 안전성을 도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