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기아전 현장예매는 없어요”…입장권 35분만에 매진

[헤럴드경제] 올해 첫 가을야구 입장권이 예매 시작 35분 만에 매진됐다.

KBO는 KIA 타이거즈-LG 트윈스의 2016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입장권 2만5,000장이 예매로 다 팔려 현장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10일 밝혔다.

KIA-LG 경기는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KBO에 따르면 이날 경기 입장권은 지난 7일 오후 2시 예약 판매를 시작해 35분 만에 매진됐다.

[사진=osen]

포스트시즌 입장권은 전량 예매로만 판매하며 예매표 중 취소분이 있으면 당일 경기 시작 2시간 전부터 현장에서 판매한다.

이날 경기 입장권이 모두 팔려 포스트시즌에서는 지난해 두산 베어스-NC 다이노스의 플레이오프 5차전부터 7경기째 연속해서 매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