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TV, HDR 구현 최고”… 해외서도 호평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LG전자 올레드 TV가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HDR(High Dynamic Range) 성능에 대해 잇따라 호평을 받고 있다.

HDR은 촬영 대상의 명암을 세밀하게 분석하는 기술로 TV 제조사, 방송사, 콘텐츠 제작업체, 게임업체 등 영상 산업에서 떠오르고 있는 초고화질 기술이다.

독일의 AV전문지 ‘비데오(Video)’는 “LG 올레드 TV는 현재 구매 가능한 TV 중 최고의 영상을 제공하는 제품 가운데 하나”라고 호평했다.

호주 IT매체 ‘IT와이어(IT Wire)’는 “올레드 TV는 호주에서 가장 빠르게 수요가 늘고 있는 제품”이라며 “어떠한 TV도 올레드 TV만큼 뛰어난 화질을 보여주지 못한다”고 전했다.

미국 IT매체 ‘알팅스(Rtings)’는 “LG 올레드 TV(모델명: B6)가 HDR 성능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며 “LG 올레드 TV가 믿을 수 없는 블랙을 표현한다. HDR 10과 돌비비전 등 다양한 HDR 규격을 지원한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HD 구루(HD Guru)’는 “LG 올레드 TV는 HDR를 기반으로 가장 인상깊은 4K 화질을 보여준 제품 가운데 하나”라며 5점 만점을 줬다.

미국 IT매체 ‘4K’도 “LG 올레드 TV의 우수한 색영역이 HDR 10과 돌비비전의 기준을 충족한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올레드 TV가 HDR 성능과 블랙 표현력 덕분에 영상이 뛰어나다”며, “LCD TV가 색상으로는 올레드 TV에 대적하지 못 할 수준”이라고 극찬했다.

LG전자는 “LG 올레드 TV는 다양한 규격의 HDR 영상을 완벽하게 구현한다. 가장 보편적인 HDR 규격인 HDR 10은 물론이고, 미국 돌비사가 만든 프리미엄 HDR 규격인 돌비비전(Dolby VisionTM)도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은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화질의 기준을 제시해 HDR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설명=지난 9월 독일에서 열린 IFA 2016에서 관람객들이 LG전자 부스에서 HDR 영상을 감상하고 있다. LG 올레드 TV는 HDR 10, 돌비비전 등 다양한 규격의 HDR 구현이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