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태풍 ‘차바’ 수해 복구 위해 30억원 쾌척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LG가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30억 원을 기탁했다. 기탁된 성금은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수해 지역의 복구 비용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LG관계자는 “이번 태풍으로 많은 분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며 “실의에 빠져있는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피해지역의 조속한 복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LG전자는 울산, 부산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투입해 직접 피해 가정을 방문해 가전제품을 무상 수리하고, LG유플러스는 통신비 경감 및 감면 등을 통해 수해 지역 주민 돕기에 나서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