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아이폰7 폭발’ 주장 제기…‘펑’ 소리나면서 두 동강

[헤럴드경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 7이 연이어 발생한 발화 사고로 단종된 가운데 중국에서 애플의 아이폰 7이 폭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중국 인터넷매체 펑파이는 허난성 정저우에 사는 한 남성의 ‘아이폰7 로즈골드’가 터진 영상이 인터넷에 떠돌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남성은 지난 2일 저녁 아이폰7을 보고 있는데 갑자기 ‘펑’소리와 함께 두 동강이 났고, 파편이 얼굴에 맞으면서 상처가 났다. 온라인에 퍼진 동영상에는 문제의 기종이 ‘아이폰7 로즈골드’며 폭발 후 쪼개져 있는 장면도 나와 있다.

갤럭시 노트 7처럼 배터리가 발화한 흔적은 없었지만 아이폰7 테두리가 터진 흔적은 발견됐다. 또한 남성의 얼굴에 난 상처도 공개됐다.

애플 중국 법인은 이와 관련해 사고 상황을 미국 본사에 이미 보고했다고 펑파이에 밝혔다. 펑파이는 이번 사고가 중국에서 발생한 아이폰7 관련 첫 번째 폭발 사례라고 보도했다.

펑파이는 아이폰의 폭발 사고가 중국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발생했다면서 아이폰에도 문제가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미국 매체들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주 프레스노 지역에 거주하는 이벳 에스트라다의 아이폰 6플러스가 충전 중 폭발했으며, 미국 뉴저지 주의 대학교에서 강의를 듣던 학생의 가방에서 아이폰 6플러스가 폭발하는 사고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펑파이는 “이번 아이폰7 폭발은 아직 명확하지는 않지만 단 건의 사고이거나 생산품 출시에 문제점이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