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백남기 씨 유족, 기자ㆍ보수단체 대표 고소

[헤럴드경제]고(故) 백남기 씨의 유족들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인과 가족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언론사 기자와 보수단체 대표를 고소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11일 유족들을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기자 김모 씨와 자유청년연합대표 장모 씨, 만화가 윤모 씨에 대한 고소장을 냈다고 밝혔다. 적용된 혐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이다.

민변은 “백 씨가 숨진 뒤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고인과 유족들을 향한 근거 없는 비난과 허위 사실을 담은 글들이 유포됐다”며 “(피고소인들은) 가족들이 연명치료를 거부해 고인을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살인 혐의로 고발하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김 씨와 윤 씨가 인터넷에 ‘백 씨의 막내딸이 아버지가 위중한 상황에서 휴양지로 휴가를 갔다’는 취지의 글과 그림을 게재했다는 게 민변 측 주장이다. 민변은 또 장씨가 ‘백 씨 가족들을 부작위에 의한 살인죄로 고발하겠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고 설명했다.

민변 측은 곧 민사소송도 검토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