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사카서 한국인 대상 ‘묻지마 폭행’…총영사관 “안전에 유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일본 오사카 도톤보리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묻지마 폭행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 오사카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도톤보리 여행 중 안전에 유의하라는 공지를 홈페이지에 띄웠다.

한 일본 인터넷 게시판에는 6일 한국 여행객이 남긴 글이 화제가 됐다. 해당 가족은 “오사카로 가족여행을 온 마지막 날 오후 10시 경 도톤보리 입구로 가던 중 갑자기 건장한 일본 청년이 나의 14살 아들에게 발차기를 했다”라고 주장했다.

사연자는 “순간적으로 내가 가로막았지만 아들의 배를 공격한 사건이 일어났다”라며 “내 아들을 노리고 돌려 걷어차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예상 외로 공격한 일본인이 지속적으로 폭력을 행사하려고 해서 서둘러 그 자리를 떠났다”며 “도톤보리 중심가에서 건장한 일본인 청년이 아무런 이유없이 지나가는 관광객에게 무차별 폭력을 행사하는 상황을 경험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사연자의 아들은 큰 상처를 입지는 않았으나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오사카 총영사관 공지]

스브스뉴스팀에 따르면 직장인 신모(46)씨의 아들(13)이 지난 5일 일본 도톤보리에서 여행중 한 행인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고 확인했다. 

보도에 따르면 묻지마 폭행을 가한 일본인 남성은 키 180cm 우람한 체격에 한쪽 팔에 문신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일본 여행게시판에서 ‘묻지마 폭행’에 대한 사례가 몇 건 더 발견됐다고 스브스 뉴스팀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