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英 등 선진국 성장전략은 ‘창업’…청년창업자 키우는 정부정책 절실”

청년위원회 ‘제5차 청년정책포럼’

“미국, 영국, 독일 등 선진국들은 성장전략으로 ‘창업’을 채택하고 있다. 성공여부에 관계없이 ‘창업경험’ 자체를 자산으로 인정하고 우대하는 기업·사회문화가 절실하다.”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위원장 박용호·사진)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공동으로 ‘청년창업 실태와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제5차 청년정책포럼을 12일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었다.

박용호 청년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창업은 고용없는 성장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바람직한 수단”이라며 “청년창업이야말로 우리나라를 먹여 살릴 미래의 원동력이자 자산임을 강조하면서 도전과 진취, 긍정의 정신으로, 청년창업에 도전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를 위해 “정부도 청년 창업자에 대한 보육·투자와 함께 시장개척과 컨설팅 등 양질의 창업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창업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줄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럼은 대기업 주도 성장의 한계, 제4차 산업혁명 등 청년 고용여건이 악화되는데 대한 대응전략으로서 ‘창업활성화’를 통한 청년일자리 창출방안을 놓고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주제발표를 맡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혁신기업연구센터 김선우 박사(센터장)는 “이제 ‘창업 대중화의 시대’가 열렸다. 미국, 영국, 독일 등 선진국 뿐 아니라 이스라엘, 중국 등도 국가의 성장전략으로 창업을 채택하고 있고, 창업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도 창업붐이 조성됐고 분위기도 많이 좋아졌지만 청년들의 창업도전은 여전히 적다”면서 ▷창업도전에 따른 기회비용을 줄여주는 다양한 정책 ▷대학 창업교육의 양적·질적 발전 ▷청년창업가에 대한 범정부적인 종합지원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 박사는 또 “창업의 성공여부에 관계없이 창업경험 자체를 자산으로 인정하고 우대하는 기업·사회문화가 확산돼야 한다”고도 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