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염 퇴치 평생 바쳐 기여 ‘간 박사’ 김정룡 교수 별세

B형간염 백신을 개발하는 등 국내 간질환 선구자로 손꼽히는 김정룡<사진> 서울대의대 명예교수가 11일 별세했다. 항년 82세.

평생을 간질환 및 간암의 가장 중요한 원인인 간염 퇴치에 기여해온 고인은 이름 앞에 늘 ‘간 박사’라는 애칭이 따라붙었다.

1935년 함경남도 삼수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9년 서울대의대를 졸업하고 1971년부터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로 재직했다.

고인은 1960년대 말 우리나라 만성 간질환의 주요 원인이 B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임을 규명했으며 1973년 B형 간염 바이러스 항원을 혈청에서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혈청에서 분리된 항원을 이용해 B형 간염 바이러스와 연관된 급만성 간염,간경변증 및 원발성 간암의 퇴치에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개발해 1979년 실용화했다.

1980년대 중반에는 학령기 아동을 비롯해 신생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B형간염 예방백신 사업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10%에 달하던 우리나라 B형간염 유병률을 5%이하로 낮추는 데도 기여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3일 오전 8시다. 장지는 광릉추모공원이다.

김태열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