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7, 모레부터 타기종 교환 또는 환불한다

[헤럴드경제]삼성전자가 사실상 단종에 들어간 갤럭시 노트7 대신 13일부터 다른 기종으로 바꿔주거나 현금으로 환불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정부가 사용 중단을 권고한 노트7에 대해 모레부터 이동통신사 대리점에서 구매 금액 전액을 돌려주거나 다른 스마트폰으로 바꿔주기로 합의했다.

갤럭시 노트7 고객은 구매 시기와 상관없이 모레부터 12월 31일까지 교환이나 환불을 받을 수 있다.


교환을 원하면 구매처에서 제조사와 관계없이 다른 제품으로 바꿀 수 있고 차액은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팔린 새 갤럭시 노트7은 교환 물량과 신규 판매, 교환 받지 않은 기존 물량을 합해 50만 대 이상으로 추산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