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강남 칼부림 대치사건’ 범서방파 부두목 검거

-2009년 강남 칼부림 사건 모의ㆍ흉기 준비 혐의로 1년 5개월만에 검거

-범서방파, 한때 ‘양은이파‘, ‘OB파’와 함께 전국 3대 폭력조직으로 꼽혀…사실상 와해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범서방파’ 부두목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번 검거로 범서방파의 간부급이 모두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범서방파 조직원을 동원하고 흉기 및 둔기를 준비한 혐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로 범서방파 부두목 최모(50) 씨를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현재 최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경찰 조사 결과 최 씨는 지난 2009년 11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건에서 조직원을 모아 사건을 모의하고 흉기와 같은 도구를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범서방파 조직원 150명 가량과 부산의 칠성파 조직원 80여명이 회칼과 각목을 들고 대치했지만 경찰의 출동으로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해당 사건은 범서방파 고문 나모(50) 씨와 칠성파 부두목 정모(44) 씨가 사업 문제 등으로 청담동 룸살롱에서 만나 시비가 붙어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당시 현장에 경찰이 출동해 물리적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지만, 대치사건이 벌어진 이후 경찰은 범서방파를, 검찰은 칠성파를 각각 수사해 왔다.

한편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8일 오후 7시 30분께 경기도 김포시의 한 카페에서 최 씨를 검거했다.

범서방파 관련 수사 후 조직 간부와 조직원들을 특정해오던 경찰이 지난 해 5월 최 씨를 수사망에 올린 지 1년 5개월 만이다.

최 씨는 현재 경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랜 기간 경찰 수사망에 올랐던 범서방파는 지난 2013년 두목 김태촌이 사망한 뒤 간부와 조직원들이 연달아 검거돼 실제로 해산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부두목이었던 최 씨의 검거로 남은 범서방파의 간부는 없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