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 단정 침몰했지만…이정현 “해경 부활은 안 돼, 외교적으로 풀자”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최근 중국 불법조업 어선의 공격으로 우리 해경(국민안전처 산하 해양경비안전본부)의 고속 단정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해경(해양경찰청)을 부활시켜야 한다는 말은 맞지 않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피력했다. 정치권과 시민사회 일각에서 제기되는 ‘해경 부활’ 및 ‘권한 강화’ 요구에 대해 명확히 선을 그은 것이다.

이 대표는 12일 오전 인천 만석부두에서 열린 현장 당정협의에 참석해 “(안전처 산하에 해경을 둔 것은) 관련 부처의 지휘 효율성 감안해 개편한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현장보고를 받는 과정에서 “중국 어선들이 아주 의도적인 공격이고 거의 살인의도를 갖고 달려든 것 아니냐”고 당시 상황의 심각성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그렇다고) 정부 기관을 부침개 부치듯 이리 엎고 저리 엎는 것은 오히려 조직의 안정을 해치는 일”이라고 거듭 해경 부활 반대 입장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한 대안으로 ‘외교적 노력’을 제시했다. 이 대표는 “중국 대사를 만나기로 돼 있는데, 이 문제에 대해 정중히 요청할 예정”이라며 “(중국 어선들이) 대량으로 (우리 영해에) 와서 불법조업을 하는데 단속으 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한ㆍ중 정상회담에서도 이런 문제가 본격적으로 거론됐으니 외교적 노력을 최우선으로 계속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