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남탓만…슈틸리케 경질론 솔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한국-이란 경기 패배 후 울리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이 이번 패배의 원인을 선수에게 돌리는 듯한 인터뷰를 해 태도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한국시간) 슈틸리케 감독은 이란전 패배에 대해 “오늘 이란이 전체적으로 강하게 나와 일대일로 붙으면 우리가 쓰러졌다. 자신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이곳에서 한번도 이기지 못했다는 것은 근본적인 원인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란 피지컬보다 약한 것은 플레이로 극복했어야 했는데 앞으로 유소년 단계부터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면서 “김신욱 투입에도 효과가 없었다. 피지컬 차이인지 또다른 문제가 있는지 나 역시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또 슈틸리케 감독은 경기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카타르의 소리아 같은 선수가 없어 오늘 경기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도 말해 국내 축구팬들은 물론, 자신이 이끈 대표팀의 사기를 저하시키기도 했다.

이날 슈틸리케 감독의 발언에는 전술에 대한 평가나 아쉬움 등은 전무하다. 그의 발언 대부분은 ‘이번 패배는 선수 탓이다’라는 느낌이 강하다. 감독이라면 응당 패배한 승부에서 자신의 전술을 먼저 돌아보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그의 발언에서 이 같은 태도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오히려 이번 패배는 선수의 문제라기 보다는 감독의 전술 부족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저번 카타르전 수비진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일었으며 전술보다는 스타 선수에 의존하는 등 꾸준히 전술적으로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일부 팬들을 중심으로 ‘슈틸리케를 경질해야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 대표팀은 이란전 패배로 승점 7(2승1무1패)을 기록하며 이란(승점 10·3승1무)과 우즈베키스탄(승점 9·3승1패)에 이어 조 3위로 추락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